logo

과기부, 미래 신기술 ICT 융‧복합 도전과제 본격 지원

2019-07-30 16:00:00

[퓨처이코노미 김도연 기자] 정보통신기술(ICT) 미래 신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ICT 중소기업들의 선도적이고 도전적인 융합기술개발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는 31일 ‘2019년 ICT 혁신기업 기술개발 지원사업’의 18개 기술개발 과제를 최종 선정‧추진한다고 밝혔다.

‘ICT 혁신기업 기술개발 지원사업’은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ICT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ICT 미래 신기술* 기반의 융‧복합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 신규 추진 중이다.

ICT 미래 신기술은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블록체인, 5G 등이다.

동 사업은 지원과제의 기술개발 및 사업화 성과를 제고하기 위해 1단계(사전기획 3개월), 2단계(기술개발 18개월)로 단계별 선정‧지원한다.

ICT와 타산업간 융‧복합 분야의 신시장 창출 도전을 지원하는 ‘ICT 신시장 창출지원(Track1)’과, ICT 6대 기술분야** 고도화 및 기반 강화를 위한 ‘ICT 핵심기술 고도화 지원(Track2)’으로 나누어 2년간 최대 7.5억원(Track1), 4.5억원(Track2)을 지원한다.

그동안 과기정통부는 지난 1월 2일 사업공고를 시작으로, 지난 3월에 1단계 사전기획 수행과제(40개)를 선정한 바 있으며, 이번에1단계 통과과제를 대상으로 심사하여 2단계 기술과제를 선정했다.

과제 선정은 국내 ICT 산업계의 높은 관심 속에서 치열한 경쟁(경쟁률 11.6:1, 총 209개 과제)을 거쳐 진행됐다.

사전기획 단계에서는 사업화 성공률 제고를 위해 사업화 전략 구체화, 특허전략 수립 등 정교한 사전기획 작업을 지원했고, 필요시 사전기획지원 전문기관 활용을 통해 기술개발(2단계) 계획을 전략적·구체적으로 수립할 수 있도록 했다.

다음으로, 1단계에 선정된 과제의 사전기획 수행결과를 바탕으로 기술개발과 사업화 세부전략의 우수성을 평가하여 2단계 지원과제를 최종 선정하였으며, 선정과제에 대해서는 향후 18개월 동안 기술개발을 본격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선정된 과제에는 ‘건설분야 현장지원 및 원격협업을 위한 확장현실(XR) 기반 지능형 관리지원 시스템 개발’, ‘절단‧마비 장애인을 위한 자기주도형 스마트 헬스케어 시스템 개발’ 등이 포함된다.

용홍택 과기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잠재력과 기술 경쟁력을 갖춘 ICT 분야 혁신 중소기업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김도연 기자 kdy@futureconomy.co.kr
<Copyright ⓒ Future Economy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장취재

  • 4차 산업혁명 시대, 국가R&D-표준 연계방안 모색

  • 2019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

  • 2019 대한민국 드론박람회

미래 기술 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