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정부, '수소기술 로드맵' 발표

2019-10-31 16:20:00

2040년 화석연료 수준 가격경쟁력 목표

정부는 수소기술의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을 확정했다.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은 2040년까지 수소를 화석연료 수준의 가격경쟁력으로 생산하는 기술력을 확보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center
정부가 수소기술 로드맵을 발표했다. 사진=ennergy.gov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31일 정부서울청사와 정부세종청사 간 영상회의로 제9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주재, 이같이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지난 1월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랩'을 실천하기 위한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을 도출해 냈다. 지난 1999년부터 지난해까지 20년간 한국의 수소 특허 출원 건수는 총 4383건으로 전세계에서의 비중은 8.4%로 집계됐다. 이는 수소 특허 점유율 30%로 글로벌 1위인 일본의 4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이에 정부는 세계 최고 기술력을 확보해 수소경제 선도국으로 도약하는 것을 비전으로 삼고, 수소 생산, 저장·운송, 활용(수송수단), 활용(발전·산업), 안전·환경·인프라 각 분야의 기술개발 목표를 설정했다.
center
수소기술 로드맵.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선 2040년까지 수소를 1㎏당 공급가격 3000원으로 화석연료 수준의 가격 경쟁력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수소를 대량으로 안정성 있게 저장·운송할 수 있는 액체수소·액상수소화물 저장·운송 기술 개발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우리나라가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승용차·상용차 기술을 전략적으로 활용해 2030년까지 중/대형 건설기계, 열차 등 육상용 수송 수단과 연안선박, 대형 물류운송용 드론 등에도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상용화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수소충전소 기자재 국산화율 100% 달성 등 2030년까지 수소 전 주기 기술개발을 위한 안전·환경·인프라를 완비하기로 했다.

최 장관은 또 이날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세종,부산)를 4차 산업 신기술 연구개발의 종합 시험장으로 조성하기 위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연구개발(R&D) 테스트베드 조성 추진안'도 확정했다.

국가시범도시는 혁신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세계적 수준의 미래 스마트시티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세종시와 부산 에코델타시티 두 곳에 사업지를 선정해 2021년 연말 최초 입주를 목표로 조성을 추진 중이다.

시범도시에 우선 적용하는 연구개발 실증 사업은 스마트시티용 에너지솔루션 기술개발, 스마트시티 기상기후 융합기술 개발,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하우징 기술개발 등 총 17건이다.

국가시범도시는 최적의 연구개발 여건 마련을 위해 도시 전체의 입지 규제가 완화되는 ‘혁신성장 진흥구역’으로 지정되며, 미래산업 연구 시 규제 특례를 부여할 수 있도록 스마트시티형 규제샌드박스도 적용할 방침이다.

김영삼 기자 fekys@fedaily.co.kr
<Copyright ⓒ Future Economy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장취재

  • 4차 산업혁명 시대, 국가R&D-표준 연계방안 모색

  • 2019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