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네이버 제2사옥, 로봇 친화형 빌딩 건축

2019-10-28 12:20:00

[퓨처이코노미 김태동 기자] 네이버는 미래 지향적인 제2사옥을 건축할 계획이다. 제2사옥은 건물의 외형뿐 아니라 내부 시설까지 미래지향적으로 조성할 에정이다.

center
네이버는 제2사옥을 미래지향적인 로봇 친화영 빌딩으로 건축할 계획이다. 자료=네이버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28일 "경기도 분당에 건축 중인 제 2사옥을 로봇 친화형 빌딩으로 건축하겠다"고 밝혔다.

석 대표는 이날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 2019'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제 2사옥 건축 프로젝트 1784'를 소개하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는 네이버랩스가 지난 6월 발표한 기술 비전 '에이시티'(A-CITY: Autonomous City)와도 연결된다. 에이시티는 도심의 각 공간이 다양한 자율주행 기계들로 촘촘하게 연결되고, 배송 및 물류 등의 서비스들까지 자동화되는 미래 도시상이다.

네이버의 제 2사옥은 로봇-자율주행-AI-클라우드 등 네이버의 미래를 이끌 모든 기술들이 융합되고 연결되는 ‘테크 컨버전스 빌딩’이 될 전망이다.

석 대표는 “기술과 빌딩 인프라가 유기적으로 결합될 이 공간은 기존의 기술 실증 수준을 크게 뛰어넘는 새로운 표준을 보여 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한 첫 단계로 가장 인간 친화적인 로봇과, 이 로봇에 친화적인 빌딩으로 공간을 설계해, 사람과 로봇이 상호 공존하는 진정한 서비스 로봇의 1세대를 실현하겠다는 것이 네이버의 계획이다.

네이버는 사람과 자연스러운 공존이 가능한 최첨단 서비스 로봇 운영 시스템, AI 인공지능 기반의 다양한 융합 솔루션이 회사 업무 시스템과 자연스럽게 연동되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즉 공간 자체가 직원들의 ‘비서’가 되는 셈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랩스, 클로바(Clova),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 등 모든 기술 조직의 역량을 모으고, 설계 단계부터 기술 구현과 서비스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석 대표는 또 "얼굴인식을 통한 공간 출입부터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딜리버리 등 새로운 서비스들이 자연스럽게 구현될 것"이라며 우수한 기술들이 빌딩 내부에 대거 적용될 것임을 시사했다.

아울러 그간 연구한 도로 자율주행 기술도 1784 프로젝트와 연계하겠다는 구상이다. 빌딩 내부의 서비스를 넘어, 도로 자율주행이 가능한 로봇 플랫폼을 활용해 빌딩을 중심으로 외부 공간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겠다는 것이다.

한편, 석 대표는 무인딜리버리, 무인샵 등 다양한 목적으로 커스터마이징 가능한 도로 위 자율주행로봇 플랫폼 알트(ALT)프로젝트를 소개하며 "궁극적으로 실내 자율주행 로봇 플랫폼인 '어라운드'(AROUND)와 통합해 실내-실외-도로 등 모든 물리 공간에서 정보와 서비스가 끊김 없이 연결되도록 할 것"이라고 알렸다.

김태동 기자 ktd@futureconomy.co.kr
<Copyright ⓒ Future Economy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장취재

  • 4차 산업혁명 시대, 국가R&D-표준 연계방안 모색

  • 2019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

  • 2019 대한민국 드론박람회

미래 기술 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