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콘택트렌즈 이용해 혈당 측정하는 시대 열린다

2019-11-15 14:10:00

식약처, 스마트콘택트렌즈 허가·심사 가이드라인 발간

center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뉴시스
[퓨처이코노미 김민혁 기자] 콘택트렌즈를 이용해 혈당을 측정하는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센서가 삽입된 콘택트렌즈 착용만으로 당 수치를 측정할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스마트콘택트렌즈의 허가·심사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발간한다고 15일 밝혔다.

가이드라인은 스마트콘택트렌즈의 전기 기계적·생물학적 안전성을 확보하고 포도당 측정과 콘택트렌즈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요구사항이 담겨 있다.

스마트콘택트렌즈는 눈에 착용한 콘택트렌즈에 센서를 넣어 눈물 중 포도당 농도를 측정하고 이를 혈중 포도당 농도로 변환시켜 스마트폰 또는 다른 IT기기에 전송해 환자관리에 사용하는 렌즈다. 눈물 속 포도당 농도를 렌즈 속 센서가 혈당농도로 변환시켜 스마트폰에 전송하는 의료기기로 개발 중이다.

식약처는 구글도 개발을 포기했으나 한국에서 임상시험을 계획 중이라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새로운 과학기술을 응용한 융복합 혁신 의료기기의 제품화가 가능케 하기 위해 제도와 가이드라인을 정비하고 있다며 이번 가이드라인은 아직 개발 중인 제품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식약처가 민관협력을 통해 발 빠르게 선제적으로 마련한 데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스마트콘택트렌즈가 신속히 개발되면 눈물을 통해 혈당을 측정하므로 하루에도 몇 번씩 바늘로 손가락을 찔러 혈당을 측정하는 당뇨환자의 불편함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민혁 기자 kmh@futureconomy.co.kr
<Copyright ⓒ Future Economy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장취재

  • 4차 산업혁명 시대, 국가R&D-표준 연계방안 모색

  • 2019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

  • 2019 대한민국 드론박람회

미래 기술 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