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현대차-서울시, 양해각서 체결...도심 자율주행차량 시범 운행

2019-11-21 15:00:00

center
사진=뉴시스
[퓨처이코노미 최범수 기자] 현대자동차가 서울시와 21일 서울시 신청사에서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다음달부터 세계에서 가장 복잡한 도시 중 하나로 손꼽히는 강남구를 무대로 도심 자율주행 기술 개발·실증에 나선다고 밝혔다.

현대차와 서울시는 현대자동차 전자담당 박동일 부사장, 서울시 황보연 도시교통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가졌다.

현대차와 서울시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2021년 말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도심 자율주행기술을 확보하고, 서울 강남뿐 아니라 여의도, 상암에서도 교통약자 등 모든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범운행 한다는 계획이다.

또 2024년까지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하고, 교통사고가 사라진 미래 교통도시의 표준을 선보이겠다는 목표다.

현대차는 서울시로부터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교통신호, 도로 인프라를 지원받아 다음달부터 강남 지역 23개 도로에서 6대의 도심 자율주행차량을 시범 운행, 2021년까지 최대 15대를 운행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의 교통정보는 이동통신망을 통해 0.1초 단위로 24시간 제공되며, 현대차는 신호등 색상과 잔여시간 등 핵심적인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안전하게 도심 자율주행을 구현하게 된다.

서울시는 보다 정확하고 신속하게 교통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강남대로, 테헤란로, 언주로 등 강남 지역 23개 도로의 노후화된 신호제어기 70여개를 교체하고, 104개 교차로에 신호정보 송출장치를 설치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현대차 뿐 아니라 도심 자율주행 기술 실증을 원하는 모든 기업과 학교 등에도 신호정보를 개방할 방침이다.

현대차가 추후 선보일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는 수소전기차를 기반으로 안전뿐만 아니라 환경까지 고려한 궁극의 차세대 모빌리티 서비스가 될 전망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서울시와의 협업은 미래 자동차 산업 발전을 위한 민관 협업 생태계 조성의 의미 있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서울시와의 협업을 소중한 기회로 삼아 2024년까지 자율주행차 본격 양산을 달성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9월 자율주행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용 소프트웨어 업체로 평가 받는 미국의 '앱티브(APTIV)'와 함께 합작법인을 설립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차는 신설 합작법인을 통해 2022년까지 완성차 업체·로보택시 사업자 등에 공급할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을 완료하고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최범수 기자 cbs@futureconomy.co.kr
<Copyright ⓒ Future Economy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장취재

  • 4차 산업혁명 시대, 국가R&D-표준 연계방안 모색

  • 2019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

  • 2019 대한민국 드론박람회

미래 기술 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