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 R&D투자 86조원 돌파…"GDP 대비 세계 1위"

2019-12-18 16:05:00

[퓨처이코노미 김민혁 기자] 지난해 국내에서 정부와 민간을 합쳐 총 85조7287억원의 연구개발(R&D) 투자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세계 1위 수준이다.

1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18년 연구개발활동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총 연구개발비는 전년 대비 8.8% 증가한 85조7287억원(779억달러)으로 OECD 국가 중 5위 수준으로 집계됐다. GDP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전년 대비 0.26%포인트(p) 증가한 4.81%로 세계 1위 수준이다.

재원별 연구개발비는 Δ정부·공공 18조3630억원(21.4%) Δ민간 65조7028억원(76.6%) Δ외국 1조6629억원(1.9%)으로 민간 비중이 높은 구조를 유지했다. 지난해 민간재원은 전년대비 9.4% 증가한 65조7028억원으로 전체 연구개발비 증가에 가장 많은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center
지난해 국내 총 연구개발비는 전년 대비 8.8% 증가한 85조7287억원(779억달러)으로 OECD 국가 중 5위 수준으로 집계됐다. GDP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전년 대비 0.26%포인트(p) 증가한 4.81%로 세계 1위 수준이다. 사진=pixaby


연구개발비 사용주체별로는 Δ기업체 68조8344억원(80.3%) Δ공공연구기관 9조8439억원(11.5%) Δ대학 7조504억원(8.2%)으로 기업체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기업체 연구개발비가 전체 대비 8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한 건 집계 이후 처음이다. 기업 유형별로는 대기업이 43조8236억원(63.7%) 비중은 가장 높았으나 증가율에선 벤처기업이 18.6%로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연구개발 단계별로는 Δ기초연구 12조1805억원(14.2%) Δ응용연구 18조8247억원(22.0%) Δ개발연구 54조7235억원(63.8%) 등으로 개발연구 비중이 가장 높았다.

2018년 총 연구원 수는 전년 대비 6.5% 증가한 51만4170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중 상근상당 연구원 수는 6.6% 증가한 40만8370명으로 세계 6위 수준을 기록했다. 경제활동인구 1000명 당 연구원 수는 14.7명, 인구 1000명 당 연구원 수는 7.9명으로 미국, 일본, 독일 등 주요국들보다도 높게 나타났다.

한편, 연구개발활동조사는 과학기술기본법에 따라 매년 시행하고 있는 과학기술 통계조사로, 2018년 기준 국내 6만1275개 기관을 대상으로 연구개발비, 연구개발인력 등의 현황을 OECD 가이드라인에 따라 조사·분석한 결과다. 단, 한국을 제외한 OECD 국가 통계는 2017년 기준으로 비교해 향후 해외 국가별 2018년 통계 발표에 따라 정확한 순위는 달라질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해당 조사결과를 내년 1월 중으로 보고서로 발간해 연구기관 및 연구자는 물론 일반 국민들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NTIS), 국가통계포털(KOSIS) 등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김민혁 기자 kmh@futureconomy.co.kr
<Copyright ⓒ Future Economy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장취재

  • 4차 산업혁명 시대, 국가R&D-표준 연계방안 모색

  • 2019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

  • 2019 대한민국 드론박람회

미래 기술 트렌드